상단여백
HOME 경제
북한 접경지역 돼지열병 긴급방역 마무리…혈청검사는 모두 ‘음성’
BBS NEWS | 승인 2019.06.16 18:43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반도에 유입되면서 관계 당국이 북한 접경지역 특별관리지역 14개 시와 군에 실시한 긴급방역 조치가 마무리됐습니다. 

농림축식품부는 지난달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공식 보고한 이후 강화와 옹진, 연천, 파주, 고양, 포천 등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5에서 14일 긴급방역 조치를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이들 지역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혈청검사를 한 결과 휴업 중인 23개 농가를 뺀 601개 농가에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며 "특별점검반이 624개 농가를 매일 점검한 결과에서도 의심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매개체로 지목되는 야생멧돼지를 막기 위한 울타리 시설은 624개 농가 가운데 74%인 465곳에서 설치됐으며 나머지 156개 농가에는 조속히 울타리를 설치하도록 안내했습니다.

정부는 인천·경기·강원 지역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확보된 울타리 시설 설치 지원 예산 15억8천만원을 우선 지원하고, 14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15곳과 통제시설 15곳도 각각 운영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