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인보사 의혹'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출국금지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6.15 20:28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 허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의 출국을 금지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최근 이 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인보사는 수술하지 않고도 손상된 연골을 다시 자라게 하는 연골세포와 이 연골세포를 자라게 할 수 있는 성장인자를 담은 주사제로 이뤄진 골관절염 치료제입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7월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인보사는 최근 제조에 쓰인 세포가 연골 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로 드러나 허가가 취소됐습니다.

이 전 회장은 인보사 성분이 연골세포가 아니라는 점을 알면서도 숨기고, 허위 자료를 제출해 허가를 받은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