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북미회담 前 실무협상 먼저 열릴 필요있다"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6.15 20:11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간의 구체적인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한-스웨덴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실무협상을 토대로 북미 양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2차 정상회담처럼 합의하지 못한 채 헤어지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간 대화가 복원되더라도 실무 단위의 충분한 사전 소통이 있어야 최종 결정단계인 북미 정상 간 회담에서 '노딜'을 막을 수 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당시 제시한 영변 핵 폐기 카드보다 진전된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실무협상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이 이뤄질지는 아직 우리가 알 수 없고 말씀드릴 단계도 아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남북 간 접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남북 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정부에서 군사적 핫라인까지 포함한 모든 연락망이 단절된 적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대화가 재개된 이후에는 남북 간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항상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