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山寺, 산지승원 등재 1년 “세계유산 통도사의 가치와 계승”
박상규 기자 | 승인 2019.06.14 18:16

 

< 앵커 >

지난해 6월 영축총림 통도사를 비롯한 한국의 산사 7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는데요.

등재 1년을 즈음해 '한국의 산사 통도사의 세계유산 가치와 계승'을 주제로 하는 학술포럼이 열렸습니다.

이 소식 울산BBS 박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통도사 전경. BBS.
 

< 기자 >

1500여년간 단 한 차례도 중단되지 않고 창건 당시의 이념과 사원구성, 자연환경 등 유산의 원형이 오늘날까지 유지·계승돼온 한국의 산사.

이같은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인정됐기에 한국의 산사 7곳은 지난해 6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습니다.

그럼 앞으로의 과제는 무엇일까? 그 해답은 통도사에서 열린 학술포럼에서 제시됐습니다.

먼저, 세계유산인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에 대한 스토리텔링과 홍보, 교육적 활용 등이 우선돼야 합니다.

[인서트]이배용/한국문화자연유산학회 회장 - "앞으로 세계인들이 찾아와도 제대로 설명해주고, 우리 후손들에게 조상들이 물려준 위대한 유산을 잘 가꾸고 보존할 수 있는 문화적 소양을 심어주는 교육적 활용이 매우 중요한 과제입니다. "

대표적인 불교 무형유산인 연등회와 발우공양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하나의 염원을 담아 밝히는 연등과 음식을 낭비하지 않는 발우공양 식사법은 유네스코가 지향하는 사회통합과 지속적인 평화, 식량안보 등과 맥을 같이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불보사찰 통도사는 다른 삼보사찰이나 산지승원과 달리 사적·명승과 같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이 이뤄지지 않아 이에대한 가치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또 외래 식물식재 비율이 절반 가량인 통도사에는 불두화와 수련 등 불교적 의미가 강한 식물이나 전통 재래식물 식재가 바람직하다는 제안과 함께 숲명상 치유와 트래킹 등 산림치유에 중점을 둔 사찰림 활용이 이뤄져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인서트]성파스님/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 "유네스코 지정으로 끝나는게 아니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유지를 하고 발전할 수 있는가, 미래까지 연구해서.."

이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의 기쁨을 넘어 한국의 산사가 진정한 세계의 문화유산이 될 수 있도록 온국민의 관심과 노력이 뒤따라야 겠습니다. 

양산 통도사에서 BBS뉴스 박상규입니다.

박상규 기자  201one@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