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력 피크 때 수요 대응",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지 포천·홍천·영동 확정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6.14 16:13
 

< 앵커 >

1조원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로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가 최종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2031년까지 2GW규모의 신규 양수발전소를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양봉모 기자입니다.

 

< 기자 >

영동군과 홍천군, 포천시에 양수발전소가 들어섭니다.

한수원은 강원 영동군에 2029년까지 500MW, 홍천군은 2030년까지 600MW, 포천시에는 2031년까지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수발전소 1기당 평균 사업비는 1조원 가량이며 전액 한수원이 부담합니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강원 홍천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자율유치 공모를 진행했습니다.

한수원은 이들 지역에 대해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산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하고 지정 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건설에 들어갑니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과 가동 기간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됩니다.

경주대 산학협력단 조사를 보면 양수발전소 건설로 인한 생산 유발효과는 영동 1조3천505억원, 홍천 1조2천573억원, 포천 1조6천894억원으로 추산됩니다.

한수원은 오늘 이들 3개 지역과 '양수발전소 건설과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현재 양수발전소는 청평, 삼랑진, 청송 등 16기가 운영중이며 총 설비용량은 4천700MW입니다.

BBS뉴스 양봉모입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