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北인권 특별보고관 17일부터 방한...北 인권상황 자료 수집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14 15:10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을 예방하고, 통일부 등 정부 인사들과 면담할 예정입니다.

또, 탈북민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도 만날 예정이며 21일에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결과를 설명합니다.

킨타나 보고관의 방한은 오는 10월 유엔 총회에 제출할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것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