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한국 축구, 새 역사 쓰나...16일 우크라이나와 U-20 월드컵 결승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6.14 06:53

 

< 앵커 >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앞두고 사상 첫 우승을 향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젊은 태극 전사들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 응원전도 전국 곳곳에서 펼쳐질 예정입니다.

전경윤 기잡니다.

 

< 기자 >

이제 우승까지 딱 한 경기만 남았습니다.

20세 이하 남자 축구 대표팀은 결전의 땅 폴랃드 우치에서 우승을 향한 막바지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선수들은 이틀 또는 사흘간격으로 6경기를 치르면서 체력이 많이 떨어졌지만 사상 첫 우승 도전이라는 설레임과 함께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표팀은 우리 시간으로 모레인 16일 새벽 1시 폴란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와 국제축구연맹, 피파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을 치릅니다.

우리 대표팀은 축구 천재로 불리는 이강인을 중심으로 장신 공격수 오세훈과 조영욱 등의 공격진과 거미손으로 불리는 골키퍼 이광연이 버티는 수비진을 앞세워 우크라이나의 벽을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는 취재진의 접근을 막는 등 철통 보안 속에서 한국전에 대비한 훈련에 한창입니다.

우크라이나는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빠른 역습을 펼치는 팀으로 한국과 경기 스타일이 비슷한 팀으로 평가됩니다.

하지만 수비의 핵심이자 골넣는 수비수로 불리는 포포프가 준결승 이탈리아전에서 퇴장을 당하면서 결승전에 나서지 못해 우리에게는 호재가 될 전망입니다.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도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이강인의 활약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강인은 6경기를 치르는 동안 1골을 넣고 4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해 대회 MVP인 골든볼 수상이 유력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 밤 늦게부터 결승전이 열리는 모레 새벽까지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는 젊은 태극 전사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 응원전이 펼쳐집니다.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어갈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하는 뜨거운 함성과 열기가 전국을 뒤덮을 것으로 보입니다.

BBS 뉴스 전경윤입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