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6.12 북미공동성명 1주년 맞아 "하노이 결렬 책임 미국에 있어"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12 10:06

북한은 오늘 6·12 북미공동성명 1주년을 맞아 대남 선전매체를 통해 논평을 내고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책임이 미국에 있다면서 미국이 신뢰할만한 행동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오늘 논평을 통해 "북미 회담과 관련해 세계가 바라는 것은 북한의 선의적, 주동적 조치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이며 '새로운 계산법'으로 협상 재개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미국의 실천적인 노력"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며 "북한은 6·12 북미공동성명 발표를 전후로 중대하고도 의미 있는 조치들을 취했으며 새로운 북미관계수립을 위해 미군 유골송환문제를 실현시켰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북한이 "보다 진중하고 신뢰적인 조치들을 취할 결심도 피력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은 신뢰할 만한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오히려 전혀 실현 불가능한 것들만 고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