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유산 보존체계, '지정문화재 위주'에서 '목록주의'로 바뀐다
BBS NEWS | 승인 2019.06.11 18:54

국보와 보물, 사적 등 지정문화재 보호에 치중한 문화유산 보존체계가 대대적으로 바뀝니다. 

문화재청은 '지정주의'에서 벗어나 국내에 있는 문화재를 모두 조사해 목록화하고, 훼손되거나 사라질 우려가 있는 문화재를 관리하는 '목록주의' 도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문화재청은 오늘 개청 20주년을 맞아 앞으로 20년간 추진할 '문화유산 미래정책 비전 6대 핵심전략'을 발표하고 '새로운 보존체계 정립'을 첫 번째 목표로 삼았습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비지정문화재도 포함하는 포괄적 보호, 지역과 민간의 자발적 참여, 가치보존과 창출 등을 정책 방향으로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문화재보호법 영향을 받아 제정된 우리나라 문화재보호법은 그동안 역사적 가치가 탁월한 문화재를 국가지정문화재 혹은 시도지정문화재로 지정해 관리하는 방식을 유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비지정 문화재는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보존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