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행사 21일 열려
김상진 기자 | 승인 2019.06.11 14:46

부산의 피란 유산을 시민이 직접 둘러보는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행사가 오는 21∼22일 임시수도기념 거리에서 열립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1950년대 대통령 관저로 사용됐던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를 비롯해 임시수도 정부청사, 대중교통수단이었던 부산 전차, 피란민들이 묘지 비석을 이용해 집을 짓고 살아온 아미동 비석문화 마을 등에 얽힌 이야기와 피란수도 부산의 역사적 의미에 대해 전문 해설사의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이번 역사투어는 오는 14일까지 사전 신청을 받아 21∼22일 3차례씩 모두 6차례 진행됩니다.

부산시는 "부산만의 독특한 문화유산을 통해 우리 부모 세대가 어렵고 힘든 시절을 극복해 온 여정을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상진 기자  spc5900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