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한국, 세네갈 꺾고 36년만에 U-20 월드컵 4강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6.09 09:22

우리나라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세네갈에 승부차기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36년 만에 4강에 올랐습니다.

한국은 오늘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피파 20세 이하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전후반 3대 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세네갈의 잇따른 실축으로 3대 2의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 주도권을 내준채 전반 37분 세네갈에 선제골을 허용해 끌려다니다 후반 17분 이지솔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강인이 성공시켜 동점 골을 뽑아냈습니다.

하지만 후반 31분 이재익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해 2대 1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지만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8분이 지나 경기가 막 마무리되기 직전 이지솔이 극적인 동점 헤딩골을 만들어내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습니다.

한국은 연장전 들어 상승세를 이어갔고 연장 전반 6분 조영욱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처음으로 세네갈에 앞서갔지만 연장 후반 추가시간 시스에게 동점 골을 허용해 승부차기로 이어졌습니다.

대표팀은 승부차기에서 1,2번 키커 김정민과 조영욱이 잇달아 실축했지만 세네갈 선수들도 잇따라 실축하고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이 더해져 값진 승리를 일궈냈습니다.

대표팀은 오는 12일 새벽 3시 30분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권을 놓고 격돌합니다.

한국은 지난 1983년 20세 이하 세계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박종환 감독이 이끄는 벌떼 축구로 무장한 신연호와 김종부,이기근,김종건, 노인우,김판근 등을 앞세워 멕시코와 호주,우루과이를 차례로 눌러 사상 첫 4강에 진출했고 붉은 악마라는 애칭속에 세계 축구계에 돌품을 몰고왔습니다.

당시 한국 청소년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김종부의 골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압박하기도 했지만 결국 2대 1로 아깝게 졌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