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조계종 중앙종회, 문화정책 개선 촉구...25일 임시회 소집
홍진호 기자 | 승인 2019.06.10 00:39

 

조계종 입법기구인 중앙종회가 정부 문화정책에 관한 안건을 논의하기 위해 예정에 없던 6월 임시회를 소집했습니다.

조계종 집행부도 문화재구역 입장료 문제와 관련해 종단 안팎의 여론 수렴을 마무리하고 이달 중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홍진호 기자입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지난 2월 예방한 정재숙 문화재청장에게, 문화재의 효율적 보존관리를 위해 불교계의 문화재위원 참여가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함께 일궈낸 파트너로써 조계종과 문화재청의 협력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자는 뜻도 전했습니다.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지난 2월 문화재청장 예방 당시)]

“전체 불교 관계되는 분들이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폭을 넓혀 주시고 저희들도 열심히 문화재청에 협조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문화재청이 문화재위원 가운데 스님 숫자를 8명에서 5명으로 줄이는 안을 마련하고 또 천은사 산문개방을 비롯한 불교계의 대승적 양보에도 정부가 문화재구역입장료 정책에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자 결국 조계종도 정면 대응을 택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은 지난달 29일 문화재구역입장료 문제를 종무회의 안건으로 삼았고, 바로 다음날 교구본사주지협의회를 통해 관련 안건을 논의 했습니다.

조계종은 이달 중순 문화재구역 입장료 문제에 관한 종단의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환경부, 문화재청 등 관련 정부부처가 하나같이 문화재구역입장료 문제에 뒷짐만 진채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 조계종의 판단입니다.

[덕문스님/ 조계종 공원 및 문화재 관련 정책개선을 위한 소위원장] 

“국립공원 부분은 환경부가 하면 돼요. 다른 부처와 걸린 게 하나도 없어요. 다른 부처와 상의할 일이 아니에요. 국립공원이기에 환경부가 하면 되고, 문화재구역 입장료는 문화재청에서 하면 돼요.”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종단 입법부격인 조계종 중앙종회가 대정부 문화정책을 안건으로 예정에 없던 임시회를 오는 25일 열기로 했습니다.

중앙종회의원 연수회에서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가 사안의 엄중함에 각 분과위원장들이 공감하면서 임시회 개회로 논의의 장이 확대됐습니다.

[호산스님/ 조계종 중앙종회 사무처장]

“(문화재위원 축소와) 집행부에서 하고 본사주지협의회에서 했던 (문화재구역 입장료 논의 등을) 부분을 임시 원 포인트 종회를 해야 되지 않느냐 분과위원장들이 다 그렇게...”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임에도 불구하고 부처 간 책임회피로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문화재구역입장료 문제에 조계종 행정부와 입법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BBS NEWS 홍진호입니다.

(영상취재=남창오)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