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집회 불법행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필요한 투쟁이었다"
BBS NEWS | 승인 2019.06.07 10:17

국회 앞 집회에서 조합원들의 불법행위를 계획하고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3∼4월 투쟁은 장시간 노동, 저임금 등을 저지하기 위해 한국사회에서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고 입장을 밝힌 뒤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3월27일과 4월2∼3일 국회 앞에서 열린 '노동법 개악 저지' 집회에서 경찰 차단벽을 뚫고 국회 경내에 진입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집회를 주최하고 조합원들의 불법행위를 계획·주도한 혐의,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 등을 받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