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부여 능안골 고분군에서 백제 귀족층 무덤확인문화재청,돌방무덤 등 5기.. 백제 역사성 회복 기대
박성용 기자 | 승인 2019.06.07 09:54

문화재청은 충남 부여군과 백제고도문화재단이 지난 4월부터 부여 능안골 고분군을 조사해 백제 사비기 돌방무덤과 봉분 일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1995년과 96년 발굴조사에서 은제관모장식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면서 사적 제420호로 지정되는등 백제 귀족층의 무덤으로 알려진 부여 능안골 고분군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추가 발굴조사가 진행돼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모두 5기의 백제 사비기 무덤이 확인됐고, 이 가운데는 잔존 상태가 양호한 무덤을 통해 시신을 안치한 현실 등을 확인되는등 백제 사비기 귀족층의 다양한 무덤 구조와 축조 순서를 파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결과로 추후 유적 정비와 복원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앞으로도 실체 규명을 통해 백제의 역사성을 회복하고 유적의 보존과 관리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