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국제기구 통한 800만 달러 대북지원 공식 결정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05 15:06

정부가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공식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오늘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액 중 450만 달러는 세계식량계획에 공여돼 북한 내 9개도 60개 군의 탁아소·보육원·소아병동 등에서 영유아·임산부·수유부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나눠주는데 쓰입니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에 지원돼 북한 아동·임산부·수유부에 치료식과 기초 필수의약품 키트, 미량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하는 데 사용됩니다.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것은 정부가 이미 2017년 9월 교추협을 통해 결정했던 사안이지만, 미국의 대북 제재·압박 기조로 실제 집행은 하지 못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