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中 희토류 위협에 "자급자족 추진...동맹국 공조해야"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05 10:11

중국이 첨단산업의 필수자원인 희토류를 무기화할 우려가 커지자 미국이 희토류 자급자족 추진과 함께 동맹국들과 공조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보고서 '중대 광물의 안정적 공급을 확보하기 위한 연방정부의 전략'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았습니다.

보고서는 "관심이 있는 파트너들, 특히 캐나다, 호주, 유럽연합, 일본, 한국과 협력·공조를 계속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상무부는 중대 광물의 생산·구매·투자자들을 위한 장관급 포럼을 열어 동맹국들의 수요와 공급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는 권고도 제시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공조 방침은 중국, 러시아 등 전략적 경쟁국들이 희소자원의 공급을 악의적으로 차단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산업, 안보 타격을 우려한 데 따른 것입니다.

특히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악화하자 미국에 대한 보복으로 자국이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희토류의 공급을 제한할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