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지난 2년간 환경개선 기반 조성... '사후대응'서 '예방'으로 전환"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6.05 15:10

 

문재인 대통령은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6년 대비 30% 이상 줄여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환경의 날의 주제가 '깨끗한 공기'임을 언급하며 "정부는 지난 2년간 그 어느 부문보다 미세먼지 해결에 많이 투자하고 노력해 왔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미세먼지 환경 기준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하고, 미세먼지 문제를 사회 재난에 포함해 관계 부처와 지방정부가 매일 미세먼지를 점검하고 예보하는 체계를 구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미세먼지 배출 시설과 공사장에 대해 개선 조치를 취하고 자동차 운행 제한 등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해 대응하고 있다"며 "정부 정책 패러다임도 '사후 대응'에서 '예방'으로 바꿨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미세먼지의 중요 원인으로 지목하며 "노후 발전소 10기 중 4기를 폐쇄했고 올봄에 60기 중 52기의 가동을 정지해 2016년에 비해 석탄화력발전소가 배출하는 미세먼지가 25% 이상 줄었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창원시 수소 시내버스 개통행사에 참석해 국내에서 노선버스로 처음 투입되는 수소 버스를 둘러봤으며 패키지형 도심 수소충전소를 방문해 기업인을 만나 격려했습니다.

패키지형 도심 수소충전소는 기존 시설에 비해 설치면적을 줄이고, 구축기간과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국산화 비율을 높인 성과가 있으며, 전국에서 창원에 가장 먼저 설치됐습니다.

유엔은 지난 1972년 제27차 총회에서 6월 5일을 '환경의 날'로 지정했으며 우리나라도 1996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하여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