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인보사 의혹’ 수사 본격화…코오롱생명과학 압수수색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6.03 16:32

 

< 앵커 >

검찰이 이른바 ‘인보사 의혹’을 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본격화했습니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를 허가받는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 때문입니다.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늘 오전,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코오롱생명과학’ 본사와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 국내지점에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 소속 검사와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쥬’ 즉 ‘인보사’의 생산 허가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검찰이 압수수색한 겁니다. 

지난달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고발장이 접수된 지 나흘 만입니다.

압수수색에는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등 제품 개발과 허가에 관련된 임직원들의 주거지들도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인보사 관련 연구개발 자료 등을 다량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검찰의 수사는 코오롱측이 당시 자료가 허위라는 사실을 알고도 제출했는 지와 출시 전 약의 성분이 바뀌었는데도 이를 은폐했는 지에 집중될 전망입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30일, 인보사의 허가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 등으로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인보사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제조에 사용된 세포가 당초 허가를 받은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신장세포로 드러나면서, 지난 달 28일 식약처의 허가가 취소됐습니다.
 
검찰은 앞으로 연구개발 인력을 비롯한 코오롱 측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관련 의혹들을 밝혀낸다는 계획입니다.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