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용산 상가 붕괴 1년, 여전한 ‘안전 취약’…다음 달부터 소규모 건축물도 안전점검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6.03 11:06

서울 용산 5구역 상가건물 붕괴 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됐지만, 여전히 이 지역 내 건물 절반 이상은 안전사고에 취약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서울시가 용산 상가 붕괴사고 이후 5구역 내 건물 33개동을 전수 조사해 나온 것으로, 전체의 절반이 넘는 17개동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들 건물들을 3종 시설물로 지정해 관리하는 한편, 다음 달부터는 사용승인 20년이 지나 의무점검 대상이 아닌 소규모 건축물에 대해서도 구청장 직권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시는 또 연내에 민간건축물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서울시 자치구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시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하고, 붕괴 위험 신고가 접수되면 24시간 이내에 출동하는 내용을 담은 관련 매뉴얼도 이달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