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여름철 해파리 조심하세요...해수부, 단계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사전예찰 강화, 유생(폴립)제거, 해수욕장 유입 방지막 설치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6.02 17:00

여름철을 맞아 해파리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추진됩니다.

해양수산부는 수온 상승으로 연근해에 출현하는 유해생물 해파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9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해 발표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부유(浮游) 해파리 유생과 발생지역수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6월과 7월 수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돼 유생들이 6월 중 성체로 증식하게 되면 7월 중하순쯤에는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해양수산부는 해파리로 인한 어업 피해와 해수욕장 쏘임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모니터링부터 복구 지원까지 단계별로 대책을 실시할 방침입니다.

해수부는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민간 등의 모니터링 결과를 분석해 해파리의 이동과 확산 경로를 예찰하고, 관측정보는 인터넷과 해파리 신고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어업인과 일반국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해파리가 대량 출현할 경우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중앙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지침에 따라 단계별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주의보 이상이 발령될 경우에는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이 상황 관리의 총책임을 맡아 대응상황을 관리하고, 해파리가 대량 출현할 경우에는 민·관 협조를 통해 대응체계를 갖춰,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해파리로 인한 수산양식물과 어업 피해가 발생할 경우에는 합동 피해조사를 신속히 실시해 복구비를 지원하고, 피해 어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영어자금 상환기한 연기와 이자감면, 안정자금 융자 등을 추가 지원할 계획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