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구속된 크루즈선 선장 "무죄 주장"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02 15:01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추돌 사고를 낸 크루즈 선박 바이킹 시긴 호의 선장이 구속됐습니다.

헝가리 법원은 부주의·태만으로 중대 인명 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과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으나, 선장은 무죄 주장을 유지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유리.C(64)로 알려진 '바이킹 시긴'호 선장은 사고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부터 경찰에 구금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헝가리 경찰은 인적, 물적 증거를 토대로 했을 때 부주의·태만에 의한 인명 사고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며 사고 이튿날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헝가리 법률상 피의자 구금 시간은 최대 72시간이며, 이 시한 내에 기소되지 않으면 석방, 보석, 구속 중 한 가지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선장의 구속 기간은 한 달이지만, 법원은 구속을 명령하면서 보석금 천500만 포린트(5천900만원)를 조건으로 한 석방 옵션도 제시했습니다.

다만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에서 추가 조사를 받더라도 재판이 끝날 때까지는 부다페스트를 벗어날 수 없습니다.

검찰은 판결이 나올 때까지 선장의 구속이 필요하다며 조건부 보석을 허용한 법원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한 법원 결정은 이번 주중 나올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때까지 선장은 계속 구금 상태로 지내야 합니다.

선장의 변호인은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고 범죄가 될 수 있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면서 선장이 법원 심문에서도 무죄 주장을 유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선장의 증언을 구체적으로 다루고 싶지 않지만, 그는 심문을 받을 때 줄곧 말해온 것처럼 어떤 잘못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바꾸진 않았다"며 "보석으로 풀려나도 전자 추적장치 때문에 부다페스트 밖으로 나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변호인은 또 "선장은 지금 사고 후 매우 불안한 상태"라며 "선장은 많은 희생자를 초래한 데 엄청난 충격을 받았으며, 피해자 가족에게 애도의 뜻이 전달되기를 계속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