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정부, 차단방역 조치 나서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5.31 06:32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정부가 차단 방역 조치에 나섰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31일) 오전 차관 주재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접경지역에 대한 현재까지 방역상황을 재점검하고 차단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에는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통일부, 환경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경기도, 강원도 등 관계기관 긴급회의를 개최해, 현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농식품부는 북한이 어제(30일) OIE 즉,,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음을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OIE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에서의 발생건수는 1건으로 지난 23일 자강도 우시군 소재 북상협동농장에서 신고되고, 지난 25일에 확진됐습니다.

이로 인해 농장내에서 사육되던 돼지 99마리 가운데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하고, 22마리에 대해서는 살처분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당국은 북한내 이동제한을 비롯해 봉쇄지역과 보호지역의 예찰, 사체‧부산물‧폐기물 처리, 살처분, 소독 등의 방역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고 예방 백신이 없는 가축 전염병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과거 아프리카와 유럽에서만 발생하다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과 몽골, 베트남 등으로 확산돼, 우리 정부는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한 상태입니다.

자강도 북상협동농장 발생위치(OIE 제공)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