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韓 '환율 관찰대상국' 유지..."다음엔 제외"
BBS NEWS | 승인 2019.05.29 14:13

 

미국 재무부가 올해 상반기 환율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를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는 관찰대상국 기준 중 1개만 해당한다면서 현 상황을 유지할 경우 다음에는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연교 기자의 보도입니다. 

 

미국 재무부가 올해 상반기 환율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 일본 등 9개 나라와 함께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됐습니다. 

지난 2016년 4월 이후 7차례 연속 환율 관찰대상국 명단에 오른 겁니다. 

이번 보고서에는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베트남, 아일랜드, 이탈리아가 관찰대상국으로 추가됐고, 지난해 명단에 포함됐던 인도와 스위스는 제외됐습니다. 

관찰대상국은 직접적인 제재를 받는 '환율조작국'의 전 단계로, 환율 개입 여부를 면밀하게 관찰해야 하는 국가를 뜻합니다. 

당초 무역전쟁 갈등으로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이 제기됐던 중국은 관찰대상국을 유지했습니다. 

미국의 환율 조작 판단 기준은 세 가지.

연간 대미 무역 흑자 200억 달러 초과와 GDP, 즉 국내총생산의 2%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12개월 내 지속적이고 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입니다. 

우리나라는 올해 3가지 요건 중 GDP의 2%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기준에만 해당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재무부는 외환 개입을 투명하게 보고하려는 한국의 지속적인 계획을 지지한다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다음에는 관찰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