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포토뉴스] 돈암동 흥천사 연등불빛 아래 꽃들이 피었어요...느티나무 가족발표회
홍진호 기자 | 승인 2019.05.26 10:59
지난 24일 밤 돈암동 흥천사가 연등불빛으로 장엄됐다.

서울시 최초의 한옥 어린이집인 성북구 돈암동 흥천사 느티나무어린이집이 지난 24일 가족발표회 및 작은음악회를 개최했다.

할아버지가 손녀를 위해 직접 자작곡을 만들어 기타연주로 들려줬다.

 

만 4세 찬솔반 어린이들이 머리에 꽃장식을 하고 '모두다 꽃이야'를 불렀다.
학부모인 부부 영화배우 조하석 (좌), 황재희 (우) 부부 등이 연극을 공연했다.
흥천사 주지 정관스님이 개회사를 했다.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