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 한미정상 전화통화 유출 사건 "엄중문책할 것"
BBS NEWS | 승인 2019.05.25 11:27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 정상간 전화내용 유출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엄중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 등으로 파리를 방문중인 강경화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4일) 주OECD 한국대표부에서 한국언론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대사관의 간부급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에 대해 기밀을 "의도적으로 흘린 것"이라고 규정하고, "외교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자신의 리더십도 되돌아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정상 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커리어 외교관으로서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된다며,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엄중 처벌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