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 정상통화 유출' 후폭풍...정치권 격돌, 공익 vs 국격훼손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5.24 17:37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내용 유출 사건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익’을 위해서라고 해명했지만, 여야 4당은 ‘국격 훼손’이라며 규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3급 기밀’에 해당하는 한미 정상의 통화내용이 외부로 유출되는 ‘초대형 보안사고’가 터진 외교부는 뒤숭숭한 분위기입니다.

외교부는 조윤제 주미대사만 볼 수 있도록 분류된 해당 내용이 전파된 경로 등 시스템 전반의 문제점을 분석 중입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이, 그동안 ‘의전 실패’ 차원을 넘어서 미국과 외교적 소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신중한 모습입니다.
 
청와대도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달라고 한 것은 수집, 탐지 활동에 해당한다면서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신임 지도부 선출 이후 잠시 누그러지는 듯 했던 여야간 감정 대립도 다시 격화되고 있습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국익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엄정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인서트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통화 내용 유출을 넘어서 국익을 유출한 문제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생각입니다.”

민주당은 ‘외교상 기밀 누설’ 혐의를 적용해 강효상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고, 사퇴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등 다른 야당도 한목소리로 이번 사건을 규탄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정당한 의정 활동이었다는 입장입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앞서 청와대가 강 의원이 밝힌 유출 내용을 부인한 것을 지적하며 “사실이 아니라면서 무슨 기밀을 따지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인서트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청와대가 지금 자가당착에 빠져 있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을 합니다. 사실이 아니라면서도 무슨 기밀이라는 건지. 그것이 기밀이라면 거짓말한 것에 대해서 청와대가 사과를 해야하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정부가 방한을 구걸한 사실이 드러나자 아니라고 하면서도 뒤로는 외교관 색출을 벌였다고 비판했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