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문재인-트럼프 통화내용, 굴욕외교 실체 보여준 공익 성격"
최선호 기자 | 승인 2019.05.23 10:23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내용은 굴욕 외교의 실체를 보여준 공익적 성격이 강하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한미 정상 간에 어떤 내용이 오갔느냐는 국민의 알권리 부분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고 국민을 기만하다 구걸 외교의 민낯이 들키자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씌워간다"며 "반복되는 공무원 사찰과 기본권 침해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고등학교 후배인 현직 외교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정상회담 조율 관련 통화 내용을 듣고, 이를 자세히 공개해 논란이 됐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