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오늘 추도식과 추모 법회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5.23 06:23

故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오늘 오후 2시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추도식이 열립니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와 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여권 핵심 인사들을 비롯해 각 정당 대표 등이 대거 참석합니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추도식에 참석해 직접 추도사를 읽고, 자신이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 등 유가족에게 선물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각각 모친상과 항소심 재판으로 오늘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민생 대장정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도식이 열리는 봉하마을 입구에는 노 전 대통령의 상징색인 노란색 바람개비가 추모객들을 맞고 있고 펼침막과 조형물 등도 노란색으로 가득 찼습니다.

이와함께 김해 불교계는 오늘 오전 봉하산 정토원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법회를 봉행합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