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바이오 빅데이터·R&D'에 연간 4조원 투자…백만명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문 대통령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로...5대 수출 산업으로 육성"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5.22 16:35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신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 앵커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수출 500억 달러와 일자리 30만개 추가 창출 등 목표도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이같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에 대해 제약·바이오 업계가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양봉모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인허가 규제 개선 등에 나섭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세계시장에서 국산 의약품과 의료기기가 차지하는 점유율을 현재 1.8%에서 6%로 3배 이상 확대하고, 수출 500억 달러와 일자리 30만개 추가 창출을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오늘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근간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신산업으로 선정했고 벤처 창업과 투자가 최근 큰 폭으로 늘고 있다"며 "2030년까지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 500억불 수출, 5대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상업화에 이르는 전 주기에 걸친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기술개발 단계에서는 100만명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임상 진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중심병원'을 지정합니다.

면역세포를 활용한 표적항암제 등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해 정부의 R&D 투자를 오는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대해 제약·바이오 업계가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업계는 이번 정부의 계획에 따라 제약 바이오산업이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BBS뉴스 양봉모입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