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국회 정상화' 동상이몽...野 "패스트트랙 무효" vs 與 "과한 요구"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5.22 10:59

 

여야가 ‘패스트트랙’ 사태 이후 멈춰진 국회의 정상화 방안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와 고소 취하를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과도한 요구’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원내대표들의 맥주 회동 등으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를 이룬 여야.

하지만,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의 회동에선 뚜렷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고 여야의 입씨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패스트트랙’ 사태에 대한 사과와 원천무효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패스트트랙은 불법이고 무효인 게 자명하다면서 “대충 국회만 열면 된다는 식으로 유야무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을 무효화하고, 국회 선진화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고소, 고발도 철회해야 한다는 겁니다.

여당은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맞섰습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반복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면서도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오늘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중지를 모을 계획입니다.

장외투쟁 일정을 소화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막말 논란을 빚은 '북한 대변인' 발언에 이어 오늘도 정부를 향해 “최악의 정권이 국민의 길을 가시덩굴로 덮어버렸다”고 비난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황 대표의 잇따른 막말에 대해 “삼갈 것은 삼가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과 시민문화제를 노무현재단과 공동주최할 예정입니다.

다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을 당해, 추도식에는 불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회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