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민갑룡, 수사권 조정안은 민주적 원칙 부합...문무일 주장 반박버닝썬 윤 총경 저녁 약속 주선 의혹은 수사 본질과 무관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5.21 16:16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수사권 조정안이 민주적인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다면서 신속한 입법 추진을 촉구했습니다.

민 청장은 오늘 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이 민주적인 절차를 거쳤고 내용도 민주적 형식에 충실하다고 밝혀 수사권 조정안이 민주적 원칙에 어긋난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민 청장은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여야 의견이 거의 수렴됐다면서 더 이상 외부 요소에 의해 입법이 지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알려진 윤 모 총경이 민갑룡 경찰청장과 청와대 비서관들과의 저녁 자리를 주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버닝썬 관련 의혹이 제기되기 전의 일이며 시기상 적절하지 않아 약속을 취소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민 청장은 윤 총경의 저녁 자리 주선 의혹은 수사 본질과 관계없는 사안으로 공론화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민 청장은 이어 '대림동 여경의 현장 대응 미숙 논란에 대해 "현장에서 대응에 나선 현장 경찰관들은 침착하게 조치를 잘 취했다"며 취객이 모욕적인 언사를 해도 침착하게 자제를 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