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 한때 폭우.강풍...피해 잇따라
BBS NEWS | 승인 2019.05.18 17:36

제주지역에 한때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져 항공편과 선박 운항이 차질을 빚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제주지방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에 따르면 오늘 새벽 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제주시 송당에 372.5㎜를 비롯해 서귀포시 신례 394.5㎜, 태풍센터 350㎜, 한라산 삼각봉 354㎜, 성판악 284.5㎜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폭우를 몰고 온 강한 비구름은 시간당 40㎞ 내외의 속도로 동북 동진하면서 제주 육상을 거쳐 오늘 오후 서서히 동쪽 바다로 빠져나갔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제주 산지와 남부, 북부, 동부, 서부 등 육상의 모든 호우경보를 해제했습니다. 

제주공항에서는 20여편의 항공편이 지연 운항됐습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던 제주해상에서는 제주 기점으로 우수영.완도.마라도 등을 연결하는 여객선들의 운항이 통제됐습니다.

주말을 맞아 계획됐던 행사들은 취소 또는 연기되거나 축소돼 진행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