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5·18 최후 항전지 금남로, 39년 전 풍경 재현
정종신 기자 | 승인 2019.05.17 18:04

 

올해로 39주년을 맞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오늘 광주 일원에서는 각종 기념식과 전야행사가 열립니다. 전야행사에는 여야 각당 지도부가 총출동합니다.

광주 BBS 정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내일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는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열립니다.

사진은 지난 3월 7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출범식에서 김후식 상임위원장이 인사말하고 있는 모습.

기념식은 국민의례와 경과보고, 기념공연과 기념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50분간 진행됩니다.

기념식후에는 주요 참가자들이 5·18희생자 묘역을 참배하며 숭고하게 희생된 고귀한 넋을 기릴 예정입니다.

기념일을 하루 앞둔 오늘, 광주 금남로에서는 39년 전 광주의 풍경이 재현되는 전야행사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금남로 한복판에서는 '비상계엄 즉각 해제하라'는 구호가 적힌 트럭이 등장했고, 트럭에 탄 배우들은 80년 5월 당시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가두방송을 재현했습니다

시민군의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는 다친 환자들을 돕고 음식을 나누던 그 날의 정신을 기리며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이 주먹밥을 나누며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이와 함께 잠시 후 6시 30분 금남로 일대에서는 시민과 정치권 인사천여 명이 참가한 '민주평화대행진'이 펼쳐지고, 다양한 공연과 퍼포먼스 등이 준비된 본격적인 전야행사는 7시30분에 열립니다.

전야제에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와 지도부,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입니다.

의원들은 전야제에 광주시민들과 함께하면서 5월 희생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5·18 진상규명 의지를 다질 방침입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비슷한 시간, 대전에서 열리는 장외집회에 참석하고, 내일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오늘 오후 1시 전남대학교 후문에서는 열린 보수성향 단체의 5·18폄훼 집회서는 시민들과 언쟁이 있었지만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정종신 기자  jjsin1117@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