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황교안 대표 합장 거부로 돌아본 '존중과 배려'의 가치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5.18 01:0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봉축 법요식 불교 예법 거부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다종교 사회에서 이웃 종교를 대하는 바람직한 방식에 관해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논쟁은 상대 종교에 대한 존중과 배려, 인권 차원의 개인적 종교의 자유 문제 등으로 범위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이른바 '불교 예법 거부'를 둘러싼 논쟁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상태입니다.

은해사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황 대표가 보였던 합장과 관불의식 거부를 BBS불교방송이 단독 보도하고 각 언론이 일제히 인용 보도하면서 불거진 파장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SNS 등에서는 상대 종교에 대한 '존중'과 개인적 종교의 '자유'란 가치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바라보는 상반된 의견들이 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종교문화 분야 학자 등 전문가들은 황교안 대표의 태도에 초점이 맞춰진 이 문제에 '종교의 자유'를 대입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윤승용 이사/한국종교문화연구소: 이게 무슨 종교의 자유가 어떻고 이런 문제와는 좀 다른 차원이죠. 사람이 로마에 가면 로마법에 따라야 하듯이 그렇게 하는 게 상대 문화를 존중해 주는 것이거든요.]

불교계에서도 '개인적 종교'가 아닌 '예의와 배려'의 관점에서 사안을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경원 스님/금산 극락사 주지: 제가 봤을 때 황교안 대표도 그것을 예절로 풀어야지 종교로 푸는 게 답답해요 조금. 종교 행위로 보면 안 되고 그것은 예절로 봐야죠.]

일부에서는 이웃 종교의 행사에서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따르지 않는 것을 참석자들을 집단 모욕하는 것이란 견해도 제기합니다.

[정지웅 변호사: 형법이론상 경의를 표시할 의무가 있는 사람이 이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 부작위에 의한 모욕죄도 가능합니다. 어느 누구든 특정 종교의 중요한 종교 행사에 참석하여 기본적 예의조차 갖추지 않는다면 해당 종교의 성직자와 신도들에게 부작위에 의한 모욕을 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종교간 화합과 평화를 주제로 다양한 대화 마당을 마련하고 있는 열린선원장 법현 스님은 다종교 사회에서는 이웃 종교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종교가 다른 공인에게 무작정 따라주기를 기대하는 것도 열린 자세가 아니라면서, 사회 지도층 인사가 갖춰야 할 기본 소양의 문제로 차분히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법현 스님/한국종교인평화회의 前 종교간 대화위원장(열린선원장): 모든 공인들이 모든 종교 의식하는 곳에 가서 그 종교 방식대로 따르기를 기대하는 것이 무리일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정서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한국의 지도자들이 어떠한 양식을 가졌으면 좋겠다 그 양식으로써 종교의식도 참여하거나 바라보거나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도층 인사들이 앞장서 상대 종교를 존중하고 배려하며 예의를 갖추는 모습에서 다종교 사회의 상생과 화합은 실현될 수 있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선희 2019-05-19 17:33:02

    황교안대표님 지지합니다
    꼭드릴말씀이있어서 나라의지도자가
    돼실려면 모든걸포용하셔야합니다
    합장안하고 계신걸보니 까칠한분인가 막히셨나
    이런 느낌들었읍니다 이미지도 많이중요합니다
    이런글 올릴려니 조심스러워 망설였습니다
    응원합니다   삭제

    • 바가지 2019-05-18 10:49:14

      아직도 종교가 필요한가?   삭제

      • 박진 2019-05-18 09:20:38

        종교의 자유~
        절에가서 있는것도 불교존중한것 별걸 다 트집잡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