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PLAZA
[BBS PLAZA] 종자선진국 16개국 모여 품종보호권 강화 논의국립종자원, 국내 채소작물 신품종 심사 실무기술회의 개최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5.16 17:07

국립종자원은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식물신품종보호 국제기구인 UPOV 즉,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의 제53차 채소작물 실무기술회의(TWV)』를 국내에 유치해 개최합니다.

UPOV 제53차 채소작물 실무기술위원회(TWV) 회의는 UPOV 기술위원회에 속한 작물분야별 6개 실무기술회의 중 하나로, 이번 회의에서는 호박과 토마토 등 채소작물의 식물신품종 등록심사를 위한 국제심사기준을 논의하게 됩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네덜란드·중국 등 16개국에서 30여명의 대표단이 참석해 각 국의 품종보호 동향보고와 작물별 심사기준 제·개정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우리나라는 2002년에 UPOV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후, 각종 실무기술회의에 참여해 국내 제도운영 현황을 홍보하는 동시에 품종심사 전문가와의 교류와 심사기준 협의에 참여해 심사 기술․역량을 강화해 왔다고 국립종자원은 설명했습니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제 신품종 심사기준에 대한 심도있는 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돼, 국내 품종보호업무 담당기관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