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드루킹 "김경수 지사가 문 대통령 되면 주 일본 대사 주겠다고 제안"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5.16 13:54

김경수 경남지사와 공모해 댓글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일명 ‘드루킹’ 김동원씨는 김 지사를 문재인 대통령의 대리인으로 여겨 주 일본 대사직을 요구했고 주장했습니다.

김씨는 어제 오후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 나와 당시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4강 대사 자리를 줄 수 있냐고 김 지사에게 말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김 씨는 이에 따라 주 일본 대사에 도두형 변호사를 추천했다면서 하지만 정권이나 나라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추천한것이지 댓글 작업을 해준 대가를 부탁한 것은 아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김 지사는 일본 대사가 아니라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해 우리를 농락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김 씨는 주장했습니다.

김씨는 김 지사 등과 공모해 킹크랩 프로그램을 통해 기사에 달린 댓글 140만여개의 클릭 수를 조작하고 고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에게 5000여만원을 건넨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1심은 모든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김 씨의 댓글 조작과 뇌물 혐이에 대해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내렸습니다.

한편 김 씨와 함께 증인신문을 받을 예정이었던 노 전 의원의 부인 김지선 씨는 소환장이 전달되지 않아 다음 달 19일 다시 소환하기로 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