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불교계 "대북식량지원은 인도적 문제, 정치와 분리해야"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5.18 07:00

 

< 앵커 >

정부가 대북식량지원의 시기와 방식, 규모를 놓고 종교계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불교계에서는 조계종 사회부장 덕조 스님이 회의에 참석해 "정치 상황과 별개의 문제로 인도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유엔 식량농업기구와 세계식량계획은 현지조사를 통해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량을 136만t으로 추산했습니다.

북한 인구의 40%인 1010만명에 대해 긴급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불교계에선 법륜스님이 한국JTS, 민간차원에서 옥수수 1300t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최근에 홀로 북한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민간 차원의 지원으로는 10년 이래 최악인 북한의 식량난을 해결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상황.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이 얼마 전 우리나라를 방문해 대북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한의 식량난을 설명하면서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적극 기여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INT 1. “every country's got to make its own decision about what they are willing to do. and we'll leave that up to the leaders of this country."

“모든 국가는 자신이 하고자하는 것에 대해 자체 결정을 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 문제를 이 나라의 지도자들에게 맡길 것입니다.”

하지만, 단거리 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하며 무력 시위를 벌이는 북한을 위해 정부가 나서서 인도적 지원을 하는 건 국민의 안위를 외면한 처사란 반대여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입니다.

이같은 반대 여론에 대해 불교계는 정치 군사 문제와 인도주의를 분리해서 다뤄야 한다는 건 보편적 인권 규범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INT 2. 조계종 사회부장 덕조스님

“5~6월에 식량 고갈이니, 어려움이 많은 모양인데 정치는 정치대로 가고 이런 종단의 대북 민간 교류 사업들은 진행돼야 할 것...”

덕조스님은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주재한 종교, 민간단체 간담회에서 대북식량지원과 교류협력 사업에 종단차원에서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도 전했습니다.

INT 3. 조계종 사회부장 덕조스님

“대북 지원 사업에 종단이 나서달라, 각 종단에서 도움을 달라는 정도의 얘기였구...여러 종교가 같이 함께하는 일 이라면 당연히 와서 저희도 종단에 원장스님께 말씀 드리고 종단 집행부와 의논하겠습니다.

통일부는 앞으로 더 시간을 갖고 다양한 계층의 인사들을 만나 여론을 수렴한 뒤 북측에 의향을 타진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식량지원은 시기가 중요하다는 점에서 서둘러 지원여부를 결정하고 집행할 필요성이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문 대통령, WFP 사무총장 접견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