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DGIST, 우울증 치료효과 극대화 메커니즘 발견
박명한 기자 | 승인 2019.05.16 10:45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오용석 교수(왼쪽 앞)와 연구팀 [DGIST 제공]

디지스트 교수진이 우울증 치료의 효과와 속도를 앞당길 수 있는 차세대 치료제 개발의 길을 열었습니다.

디지스트는 뇌·인지과학전공 분자정신의학연구실 오용석 교수연구팀이 뇌 속 해마구역 내 모시신경세포의 활성변화가 세로토닌계 항우울제의 치료효능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항우울제의 장기처방이 해마 모시신경세포의 활성조절과정을 거쳐 약물효과를 나타낸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는 항우울제의 치료지연반응과 연관된 신경세포 활성변화 조절 현상을 발견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기존 치료약물의 단점을 극복한 높은 약물순응도와 차세대 항우울제 개발을 위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명한 기자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