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해양레저관광 분야에서 5년동안 3천개 일자리 창출해수부. 해양레저관광활성화 대책 추진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5.15 10:27

해양레저관광 분야에서 5년동안 3천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정책이 추진됩니다.

정부는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17년 기준 5백80만 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2023년 천만명으로, 2017년 기준 6백 59만 명인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천만 명으로 확대해 해양관광분야에서 3천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최근들어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유형도 서핑과 수중레저, 카누.카약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며 '다함께 즐기는 바다, 활력이 넘치는 연안지역'이라는 비전 아래 4개 분야 추진전략을 제시했습니다.

해수부는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한국의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육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특히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의 마리나 항만과 어촌 마리나역, 어촌뉴딜300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오션루트'를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해수부는 또 최근 경향에 맞는 신규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는 목표로, 갯벌생물 채취뿐만 아니라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생태학습 등이 가미된 어촌체험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유도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 산업과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친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해양교육 시범학교와 찾아가는 해양교실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해양레포츠 체험교실과 생존수영교실 운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을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