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英 앤드루 왕자 천년고찰 '봉정사'에서 불교문화 체험앤드루 왕자 “왕실 가족 재차 방문하겠다”...하회마을에서 여왕의 메세지 전달
김종렬 기자 | 승인 2019.05.14 22:59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유네스코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를 찾았습니다.

한국과 영국의 번영, 세계 평화를 기원하면 타종을 하는 등 20년 전 어머니 엘리자베스 여왕이 다녀간 아름다운 산사에서 한국문화의 진수를 체험했습니다.

대구BBS 김종렬기자 보도입니다.

14일 봉정사를 방문한 앤드루 왕자가 회주 호성스님과 주지 도륜스님에게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호성스님, 김세환 안동시부시장, 앤드루 왕자,.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천300여년의 역사를 간직한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가 반가운 손님을 맞았습니다.

1999년 국빈으로 초청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가장 한국적인 곳을 보고 싶다’며 찾았던 그곳을 아들 앤드루 왕자가 다시 찾았습니다.

봉정사를 찾은 앤드루 왕자의 첫 일성은 ‘가장 평화스러운 곳’ 이었습니다.

봉정사 주지 도륜스님이 앤드루 왕자를 맞이하고 있다. 앤드루 왕자는 합장을 하며 첫 인사를 나눴다. 사진 왼쪽부터 김세환 안동시 부시장, 앤드루 왕자, 도륜스님. BBS불교방송 문정용기자
봉정사 출입문인 만세루 누문으로 들어온 앤드루 왕자가 회주 호성스님에게 합장을 하며 인사하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대웅전의 단청과 국내 최고 목조건축물 극락전을 살펴보며 한국불교에 높은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극락전으로 들어갈 때는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신발을 벗고 들어가 불교 의식에 쓰이는 목탁과 종의 용도를 묻고, 800년을 온전히 견디어온 극락전 기둥을 만지며 경외로움을 드러냈습니다.

앤드루 왕자가 국보 제15호 봉정사 극락전 3층 석탑 앞 돌탑에 돌을 쌓고 있다. 주지 도륜스님은 이 땅의 평화와 자비광명을 기원하는 돌이라고 하자 앤드루 왕자는 영광스러운 자리를 마련해 줘 감사하다고 답했다. BBS불교방송 문정용기자
앤드루 왕자가 봉정사 범종 타종을 하고 있다. 앤드루 왕자는 범종의 울림에 놀라워하며 세계 평화가 빨리 이뤄질 것 같다고 의미를 전했다. BBS불교방송 문정용기자

평화와 자비광명을 기원하는 돌탑을 쌓은 앤드루 왕자는 범종을 3번 타종하며 웅장한 종의 울림에 다시 놀라움을 나타냈습니다.

[인서트] 도륜스님 / 봉정사 주지

“흔쾌하게 기도하는 마음으로 종을 치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시면서 기도를 하시면서 종을 치셨고, 종을 치시는 가운데 종소리에 취해서 깊은 삼매에 들어가듯이 정말로 종소리에 왕자님이 반하신 것 같습니다.”

앤드루 왕자가 조선초기 다포계 건물인 국보 제311호 봉정사 대웅전의 단청과 건물 구조 등을 살펴보고 있다. BBS불교방송 정민지기자
앤드루 왕자가 우리나라 목조 건축물 중 가장 오래된 극락전 내부에서 불상과 불화, 건축의 양식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BBS불교방송 문정용기자

앤드루 왕자가 울린 종소리는 영국 왕실과 우리나라의 번영, 남북통일과 세계 인류의 평화를 기원하는 염원이 담겼습니다.

‘대영제국’ 사행시 족자를 선물받은 앤드루 왕자는 만세루를 나서며 봉정사에서의 추억을 여왕에게 전하겠다는 뜻과 왕실 가족의 방문을 재차 추진하겠다는 뜻도 함께 전했습니다.

앤드루 왕자는 '엣 모습을 간직한 산사에서 한국인의 아름답고 평화로운 마음을 느끼고 간다'라고 쓴 방명록에 서명했다.
봉정사가 앤드루 왕자에게 선물한 '대영제국' 사행시 족자.

[인서트] 도륜스님 /봉정사 주지

“한국 사람이 이렇게 따뜻하게 환대를 하고 우리 봉정사에서도 깊은 환대를 한데 대해서 답례로 빠른 시일 내로 영국 왕실의 다른 가족들이 재차 방문하겠다 하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앞서 앤드루 왕자는 경북도청을 들러 소나무에 기념식수하고 방명록에 서명한 뒤 하회마을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경북도청을 방문한 앤드루 왕자가 소나무를 기념식수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이철우 경북도지사, 앤드루 왕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고택 담연재에서 올해 93세인 여왕의 생일상을 대신 받은 앤드루 왕자는 ‘경북도와 안동에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는 여왕으로부터 받아온 메시지를 대신 전했습니다.

한국 불교의 맥을 고스란히 지키고 있는 봉정사, 수 백 년을 이어온 종가문화의 품격을 보여준 하회마을은 앤드루 왕자가 말한 ‘환상적인, 영광의 자리’로 손색이 없었습니다.

앤드루 왕자가 하회마을에서 봉정사를 잇는 길은 ‘퀸스로드’에서 ‘로열 웨이(The Royal Way)'로 새롭게 명명하고 세운 표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앤드루 왕자,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앤드루 왕자는 하회마을 담연재에서 올해 93세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상을 대신 받고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경북도 제공
앤드루 왕자가 하회마을 내 학록정사에서 오찬을 한 뒤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안동사랑이 가장 한국적인 전통을 간직한 경상북도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다시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안동에서 BBS뉴스 김종렬입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