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증심사 등 광주 주요사찰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다채
김종범 기자 | 승인 2019.05.12 13:24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광주지역 각 사찰에서도 봉축 법요식과 함께 다채로운 봉축행사가 펼쳐졌다.

대한불교조계종 광주 증심사는 12일 오전 주지 중현스님을 비롯한 대중스님들과 박주선 국회의원· 이병훈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임택 광주 동구청장 등 각급 기관장,  신도 등 사부대중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을 봉행했다.

법요식은 타종을 시작으로 6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앞에 올리는 육법공양, 봉축사와 축사, 헌화, 발원문 낭독에 이어  참석자들이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 의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증심사 주지 중현 스님은 봉축사에서 "부처님의 탄신을 축복하기 위해서 우리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준비했기에 즐거운 날이며 우리들 마음속에 살아숨쉬는 공동체 정신을 확인할 수 있었기에 우리 모두가 즐거운 축제의 날이다"고 말했다.

이병훈 문화경제 부시장은 축사를 통해 "세상은 물질의 풍요속에서도 끝없는 인간의 욕망으로 병들어가고 있으며 인간 존엄의 가치가 파괴되고 세상의 고통은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럴때일수록 화합과 상생의 아름다운 불교정신이 우리 정치·경제·사회에 꽃피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증심사를 비롯한 원효사와 무각사, 원각사 등 광주지역 주요 사찰들도 이날 하루 봉축 법요식과 함께 음악회 등 부처님이 이땅에 오신 뜻을 기리는 다채로운 봉축행사를 열었다. 

김종범 기자  kgb29@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