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남북 클래식 음악인들 내일 중국서 합동공연
BBS NEWS | 승인 2019.05.11 13:04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김송미, 원형준의 첫 연습 모습

남북 클래식 음악인들이 내일 중국에서 합동공연을 펼칩니다.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내일(12일) 오전 10시 30분 상하이 오리엔탈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사랑의 도시, 평양 상하이 서울' 연주회에 참여한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중국 아마추어 교향악단인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주최하는 이 연주회에는 린덴바움 음악감독이자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과 북측 소프라노 김송미가 초청됐습니다.

이번 연주회 참여는 원 감독이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김송미와 '남북 오케스트라 구성과 국제도시 순회연주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성사됐습니다.

양측은 지난해 12월 제주도에서 남북예술제 개최를 추진했고, 통일부로부터 행사 개최와 김송미의 방남도 승인받았지만, 내부 사정으로 행사 자체가 무산된바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