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빛은 동방에서'...도예가 이종능 개인전, 21일부터 경주 황룡원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5.09 22:28

도예가 지산 이종능은 오는 21일부터 경주 황룡원에서 열리는 개인전 '빛은 동방에서'를 앞두고 9일 작가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정민지기자]

'토흔'이라는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한 도예가 지산 이종능이 고향 경주에서 처음 전시회를 가집니다.

오는 21일부터 경주 황룡원에서 열리는 개인전 '빛은 동방에서'를 앞두고 어제(9일) 작가와 함께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이종능 경주 개인전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 '저 높은 곳을 향하여 Ⅰ'.

불교적 사유가 담긴 작품도 여럿 선보였던 작가의 예술세계와 앞으로의 계획 등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30여년 흙을 빚으며 고향 경주를 스승으로 꼽았던 작가는 첫 전시를 앞두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인서트) 이종능 / 도예가

"당신의 스승이 누구냐고 물었을 때, 저는 제가 흙을 만지면 기분이 좋아지는 DNA를 주신 나의 어머니, 그리고 유년시절 제 베이스가 되었던 고향 경주, 그리고 영원한 스승 대자연이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20일간 황룡원 중도타워에서 열릴 전시에는 지산의 대표작 100여점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