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미사일 도발' 논란 첫 반응..."지역정세 격화시킨 것 없어"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5.09 09:47

북한은 지난 4일 감행한 발사체 발사에 대해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군사훈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통신과의 문답을 통해 "전투동원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 하는데 목적을 둔 화력타격훈련"이라고 규정하면서 "지역 정세를 격화시킨 것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상황에서라도 즉시 전투에 진입할 수 있도록 전연과 동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신속반응능력이 다시금 확증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는 북측이 발사체 발사 직후 불거진 '미사일 논란'에 대해 나흘 만에 첫 공식 입장을 낸 것으로,  '도발'로 간주하려는 부정 여론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