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해양법.해양영토 분야 세계적 석학들 서울에 집결해양 거버넌스와 국제기구 역할 모색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5.08 15:55

해양법과 해양영토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이 서울에 집결해 해양국제기구의 역할을 논의하는 자리를 갖습니다.

해양수산부는 국내외 해양법·해양영토 전문가들을 초청해 내일(9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서울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오션 레짐 콘퍼런스(Global Ocean Regime Conference)’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이 콘퍼런스는 2013년부터 개최돼 왔으며, 각국의 해양법‧해양영토 전문가들이 모여 기후변화와 해저지형에 관한 쟁점, 해양협력 증진 등 해양영토를 둘러싼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 대처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이번 콘퍼런스는 ‘국제 해양 거버넌스와 국제기구의 기여’를 주제로 진행되며, 그동안의 국제 해양기구의 공과를 점검하고 향후 역할을 함께 모색하는 시간이 될 예정이라고 해수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마이클 롯지(Michael Lodge) 국제해저기구 사무총장과 가브리엘 궤츠-완리(Gabriele Goettsche-Wanli) 유엔 해양법국 국장, 박용안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 의장, 도로타 로스트-시민스카(Dorota Lost-Sieminska) 국제해사기구 법률국 국장과 세계 각국의 법학교수 등 국제 해양법 관련 주요 석학들이 참여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이종걸 국회의원,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 양창호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 김인현 고려대학교 교수, 박희권 한국외대 석좌교수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