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북한 행동은 긴장만 고조시킬 뿐"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5.07 08:58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신형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그런 행동은 지역의 긴장만 고조시킬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두자릭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유엔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고, 긴밀히 지속해서 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모든 당사자가 한반도에서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의 진전을 위한 대화를 지속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전날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보도하면서 화염을 내뿜는 관련 무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신형 단거리 발사체 중 일부에 대해 군사 전문가들은 '미사일'이라고 평가하고 있지만, 한미 당국은 미사일로 규정하는 데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