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이란산 원유 수입 전면 중단...한국, 중국 등 비상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5.03 10:09

 

< 앵커 >

미국 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하면서 한국 등 8개 국가들에 대한 한시적  예외 조치를 중단했습니다.

우리나라 정유와 화학업계 등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에 대해 한층 강도 높은 경제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송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정부의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조치가 우리시간으로 어제 오후 1시를 기해 전면 발효됐습니다.

이에 따라 일부 국가들을 대상으로 이란산 원유를 제한적으로 수입할 수 있도록한 제재 예외조치도 완전히 중단됐습니다.

그동안 우리나라와 중국과 터키 등 8개국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동안 한시적 예외조치 인정을 받았지만 앞으로는 이란산 원유 수입할 수 없게 됐습니다.

우리나라는 마지막까지 미국 측에 이라크처럼 '특별 면허' 방식의 예외를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로써 국내 정유와 화학업계는 인란산 원유 수입에 차질에 빚어지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여기에다 국제 유가도 출렁이고 있습니다.

이란산 원유의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제유가가 치솟을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오히려 국제유가는 급락세를 보였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오펙을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산 원유의 공백을 메워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유가를 끌어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에 대해 한층 강도 높은 경제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재무부가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과 금융기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원유 수출봉쇄'에 이어 이란 정권의 '달러화 돈줄'을 아예 틀어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BBS뉴스 권송희입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