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靑비서관 사표... 野 '꼬리자르기' 비판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4.24 16:31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미숙 균형인사비서관이 사표를 제출한 것이 맞으며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신미숙 비서관이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이 사표 제출의 배경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 내부적으로도 최근 신 비서관을 대상으로 한 검찰 수사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두고 최근 회의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검찰이 신 비서관을 기소하는 등 수사의 강도를 높인다면 청와대 역시 곤혹스러워질 수 있다"며 "신 비서관 본인도 이런 상황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청와대 내에서는 다음 달 중순쯤 김봉준 인사비서관을 추가로 교체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전후해 교체될 가능성이 있지만, 이는 문책성 경질이 아닌 총선 대비 차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김 비서관의 경우 총선 출마 의향이 있는 참모진 가운데 하나로 꼽히며, 출마를 희망하는 다른 행정관들도 함께 청와대를 떠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신 비서관의 사표가 수리되고 인사라인 비서관급의 추가 인선이 있더라도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의 집중 공세 대상인 조국 민정수석이나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우 청와대는 여전히 교체를 검토하지 않는 상황입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신 비서관은 사표를 제출할 것이 아니라 본인을 향한 온갖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해명하면 될 일"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 도중 사표를 제출한 것은 문 정권이 '꼬리 자르기'한 것으로 밖에는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전 정권이 하면 '블랙리스트'고 현 정권이 하면 "체크리스트'라고 했다. 전 정권이 하면 '적폐'고, 현 정권이 하면 '검증'이라고 했다"며 "정권이 아무리 허튼 수를 써도 블랙리스트 인사 농단 의혹에 청와대 윗선의 개입 여부는 끝까지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