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日 외교청서 '한일관계 악화' 반영...외교부, 일본 총괄공사 초치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4.23 15:28

한국과의 관계 악화를 반영하고 북한에는 유화 제스처를 보내는 내용을 담은 올해 일본 외교청서가 확정됐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판 외교청서를 보고했습니다.

올해 외교청서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악화한 양국 관계를 반영해 대폭 후퇴한 표현으로 한일 관계를 기술했습니다.

2018년판에서 "한일관계에 곤란한 문제도 있지만 적절하게 관리를 지속해 미래지향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래지향적 여지를 뒀던 표현이 올해 청서에는 빠졌습니다.

또 한국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 발표, 한국 해군 함정과 자위대 초계기 간의 레이더 조사 논란 등을 나열하며 "한국 측에 의한 부정적인 움직임이 잇따라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적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는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는 문구를 삭제하고 '북일 관계' 항목을 3년 만에 되살려 아베 총리가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북한 인사와 접촉한 것 등을 기록했습니다.

외교청서는 전년 기준으로 일본 외무성이 파악한 국제정세와 일본의 외교활동 전반을 기록한 백서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또 반복됐습니다.

외교부는 오늘 오후 미스지마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초치해 외교청서에 실린 왜곡된 주장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