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해리스 "하노이 회담 '노딜' 택한 것...'한일 의견' 일치 해야 '한미일 동맹' 강화될 것"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4.22 18:00
 

< 앵커 >

해리 해리스 주한미 대사는 하노이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면했던 선택지는 '빅딜'과 '굿이너프딜' 사이가 아닌 '배드딜'과 '노딜'이었고, 이 가운데 '노딜'을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본다면, 한미일 3자 동맹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공동취재단, 전영신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오늘 정동 주한미대사관저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과 관련해 해리스 대사는 김정은이 제시한 딜을 받아들였다면, 모든 경제제재를 즉각 해제했어야 했고, 우리 측은 영변 핵 시설을 미래 어느 시점에 폐기될 것이란 약속을 받는데 그쳤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sync 1.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입니다.

"하노이 정상회담때 트럼프 대통령이 직면했던 선택지라는 것은 빅딜이냐 굿이너프딜 사이의 선택이 아닌 배드딜이냐 노딜이냐 그 둘 중의 하나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노딜을 선택함으로서 올바른 선택을 내렸다고 저는 믿고 싶습니다.”

또 러시아와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국가로서 제재를 만드는데 참여했기 때문에, 문제 해결에 나서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sync 2.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그렇기 때문에 중국과 러시아가 문제의 일부가 아니고 해결의 일부다...라고 믿고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특히, 최근 열린 한미정상회담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즉 FFVD의 달성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어떻게 지속적으로 협력하는가에 초점이 맞춰졌다면서, 두 정상이 공감대를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두 정상이 단 2분간 만났다는 것에 대해 동맹 약화를 우려하는 시각에 대해서는 확대회의가 오찬을 통해 이뤄졌고, 여기에서 어젠다를 포함해 많은 대화들이 오고갔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이와 함께 최근 한반도 주변 정세가 북중러 대 미일 동맹 양상으로 강화되는 사이 한국만 고립되는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선, 한국과 일본이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본다면, 한미일 3자 동맹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